부산청 뉴스/보도 및 해명 2014.09.04 13:30

경주지역 공단업체 숙원 도로사업 해결‘눈길’
- 부산국토청, 14년째 비포장도로 민원해소 지역업체 큰 호응 -

 

부산지방국토관리청(청장 박민우)은 경주시 외동읍 구어리지역 공단업체의 14년째 민원사항인 비포장도로 765m를 포장도로로 조성하여 지역업체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고 밝혔다.

 

부산국토청이 현재 시행중인 '내남-외동 국도건설공사' 구간내에 위치한 이 구간은 그간 비포장 상태로 남아 있어 이 지역 공단업체의 제품 운송에 큰 불편을 겪어왔다.

 

주로 자동차 엔진부품을 생산하는 경주시 외동읍 구어리 유진테크(주) 등 3개 업체는 진동에 매우 민감한 제품을 생산함에도 불구하고 울퉁불퉁한 도로로 인해 제품 생산과 수주에 큰 차질을 빚었다.

 

특히 이 구간은 경주 문산리 방향으로 향하는 수많은 기업체의 출퇴근 차량도 함께 이용하고 있어서 비포장도로로 인해 발생한 먼지로 공장제품 뿐만 아니라 공단 입주근로자 또한 피해를 입었다.

 

이같은 사정을 알게 된 부산국토청은 경주시와 협의하여 지난 7월 해당구간 765m에 대해 우선적으로 포장을 시행했다.

 

부산국토청은 경주시 외동읍 구어리의 들밑공단에서 유진테크(주) 등 3개 업체 사업장까지 535m의 군도8호선을 폭 4∼8.5m로 포장을 완료했으며, 경주시 또한 공단 입구부의 기존 농어촌도로 230m를 폭 4m로 포장을 완료했다.

 

이에 대해 공단 업체 관계자는 감사편지를 통해 “부산국토청의 신종욱 공사담당관이 수차례 현장을 방문하여 지역업체의 민원을 해결해 준데 대해 너무나 감사한다”며 “비포장도로가 포장도로로 바뀜에 따라 공단 입주업체의 제품생산 활동과 물류운송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국토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도로공사를 시행할 때 지역주민의 불편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주민편익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업전

 

 

사업후

 

감사편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부산지방국토관리청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